한국문학의 얼굴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 | 김일주
문학과미술의만남
젊은 그들 - 내가 걷는 ... | 이성부
주인공의 여로를 따라서
블룸을 따라 더블린을 걷 ... | 나희덕
대산초대석
“소설 쓰는 게 갈수록 ... | 함정임
대작 에세이
휘트먼의 시 : 사람, 자 ... | 서정인
시론
한국문학사 스토리텔링을 ... | 박덕규
대산칼럼
걸어온 20년, 걸어갈 20 ... | 곽효환
기획특집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 ... | 김종길
맨 손가락으로 생나무를 ... | 최일남
성숙하고 품위있는 문학 ... | 김병익
한국문학을 위한 큰 축복 ... | 유재천
우리 문학의 대 사건 ... | 황동규
청렴, 무사, 공공성 ... | 김광규
대산문화재단 20년! 대를 ... | 유안진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 | 오정희
문화국가의 이상 ... | 최원식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 ... | 정호승
한국 집필가와 독서인의 ... | 이윤택
대산문화재단은 우리나라 ... | 김진경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 ... | 최인석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 | 최재천
‘바보 재단’ ... | 김광일
벌과 나비의 어울림 같은 ... | 송찬호
세계의 문호와 지성들이 ... | 최미경
한국문단의 별장, 광화문 ... | 김수이
나를 있게한 계성원 청소 ... | 김지훈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 ... | 윤고은
가상인터뷰
“여전히 ‘중립의 초례 ... | 강형철
나의 삶, 나의 문학
무등산 안고 돌기 ... | 문순태
나의 아버지
저 꽃도 새도, 그리고 당 ... | 반칠환
광화문글판
황새는 날아서말은 뛰어 ... | 전성우
나의사진첩
심양에서 열린 한중 시인 ... | 오탁번
조선동서유기
저들이 내게 유람을 권한 ... | 구지현
근대예술의 풍경
[멍텅구리], 경성 시내를 ... | 박선영
詩샘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 | 신경림
단편소설
델마와 루이스 ... | 김인숙
침묵의 미래 ... | 김애란
글밭단상
첫번째 - 억새꽃 사라진 ... | 김영남
두번째 - 눈의 전화 ... | 강신애
세번째 - 젊은 작가여 , ... | 김도언
네번째 - 나쁜 짓 , 해보 ... | 김경민
생각하는 동화
머나먼 현재에서 날아온 ... | 이명랑
대산문학상
중진 문인의 생명력과 한 ... | 전성우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시부문 - 자기 응시의 미 ... | 정과리
소설 부문- 체류와 표류 ... | 권오룡
평론 부문 - 언어 너머를 ... | 서경석
번역 부문- 전쟁의 소용 ... | 송상기
문학현장
모옌의 문학세계와 중국 ... | 박재우
개성이 없다면 공통성도 ... | 모옌
우리문학의 순간들
김지하의 「오적」과 ‘ ... | 최재봉
이 계절의 문학
문학과 정치, 쏟아지는 ... | 하현옥
원작 대 영화
욕망과 사랑의 경계는 어 ... | 이대현
우리시대의 화제작
억압적 사회의 알레고리 ... | 전철희
내 글쓰기의 선생
목 잘린 부처, 없는 길을 ... | 이원
창작 후기
다시, 몰아 읽는 일기 ... | 박성준
나의데뷔작
두 번의 등단, 두 번의 ... | 송재학
TV와 나의 근대
시골 출신 매체 변천사 ... | 최시한
명작순례
이슬람 신앙의 순애보(純 ... | 이윤재
번역후기
다정하고도 낯선 한국 여 ... | 김현자
번역서 리뷰
남북통일의 필요성을 중 ... | 손지봉
새로 나온 책
N.E.W BOOKS ... | 운영자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 ... | 운영자
詩샘_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2편

신경림_시인, 동국대학교 석좌교수. 제6회 대산문학상 수상. 1936년생
시집 『농무』 『가난한 사랑 노래』 『낙타』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 『뿔』
『목계장터』, 산문집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어린이책 『겨레의 큰 사람 김구』 『꼬부랑 할머니가』 등


 
 
 
 
 
 
 
 
 
 
 
 
작노트
 
한때 사랑에 빠졌던 일이 있다.
그때의 일이 생생하게 되살아난다.
문득 누군가에게 고백해 놓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유혹에 사로잡힌다.
그렇게 해서 쓰여진 시들이다.
 
 
 
 

황홀한 유폐(幽閉)
 

네 눈을 통해 나는 네 내부 깊숙한 곳으로 잠입한다.
그곳에는 푸른 숲도 있고 하얀 길도 있고 붉은 꽃밭도 있어 우리는 함께
걷기도 하고 누워 별을 보기도 하고 진종일 뒹굴기도 한다.
 
그러다가 나는 문득 내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만 것을 안다.
나는 놀라 문을 두드리고 발버둥치지만 너는 눈을 굳게 감은 채 완강히
나를 일상 속으로  내보내기를 거부한다.
 
나는 황홀하다.
 
 
 

네 머리칼을 통해서,  네 숨결을 타고
 

개나리꽃이 울타리를 따라 피어 있었다. 마당에는 힘겨우리만큼 꽃을 단
살구나무가 두 그루 서 있었다. 두 노인이 하얗게 빗질이 된 마당에서 감자
씨를 고르고 있었다. 뉘엿뉘엿 해가 지고 있어 들어가 보지 못하고 돌아오고 말았는데 다시 찾았을 때 그 집은 보이지 않았다.
이제, 다시 찾아보고 싶다, 나이 서른으로 돌아가, 너와 함께.
네 눈을 통해서, 네 입술을 통해서, 네 머리칼을 통해서.
 
 
초등학교 오학년 때 별을 좋아하는 여선생이 담임을 했다. 하루에 한번은
꼭 꿈을 꾸듯 별 얘기를 했다. 카시오페아, 페르세우스 그리고 작은 곰자리,
큰 곰자리. 꿈을 꾸는 것 같은 그의 눈을 보면서 나는 그 별에도 나 같은
어린이가 살고 있으리라 생각했다.
그 별나라들에도 두루 가고 싶다, 네 숨결을 타고.
열 살로 돌아가 네 부드러운 등에 업혀서.
 
 
강 언덕에 위태롭게 앉은 집이 사공이 사는 오두막이었다. 다리를 저는 사공이
기우뚱대며 배를 밀 때 그의 딸은 툇마루에서 앞머리를 쓸어 올리며 빈대떡을 부쳤다.
나는 종일 그 툇마루에 앉아 구렁이처럼 꿈틀대는 강물을 보고 싶었지만
어쩐지 그런 생각만도 죄를 짓는 것 같았다.
다시, 그 툇마루에 가 앉아 있고 싶다. 네 등 뒤에 숨어.
네 가슴팍 사이에 숨어, 너로 해서 비로소 스무 살이 되어.
 

 
 
재   회
 

그는 아마 밤새 초원을 달려왔을 테다.
내게 말고삐를 넘기는 그의 머리칼에 반짝 아침 이슬이 빛났을 거다.
그리고 백 년이, 천 년이 지났겠지 우리가 만난 것은.
몸짓도 목소리도 이토록 낯이 익구나.
이 먼 도시를 두 나그네가 되어 찾아왔지만.
 
 
말고삐 대신 카메라를 내게 넘기고 활짝 웃는
그의 하얀 팔과 긴 머리칼이 이슬비에 젖어 촉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