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얼굴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 | 김일주
문학과미술의만남
젊은 그들 - 내가 걷는 ... | 이성부
주인공의 여로를 따라서
블룸을 따라 더블린을 걷 ... | 나희덕
대산초대석
“소설 쓰는 게 갈수록 ... | 함정임
대작 에세이
휘트먼의 시 : 사람, 자 ... | 서정인
시론
한국문학사 스토리텔링을 ... | 박덕규
대산칼럼
걸어온 20년, 걸어갈 20 ... | 곽효환
기획특집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 ... | 김종길
맨 손가락으로 생나무를 ... | 최일남
성숙하고 품위있는 문학 ... | 김병익
한국문학을 위한 큰 축복 ... | 유재천
우리 문학의 대 사건 ... | 황동규
청렴, 무사, 공공성 ... | 김광규
대산문화재단 20년! 대를 ... | 유안진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 | 오정희
문화국가의 이상 ... | 최원식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 ... | 정호승
한국 집필가와 독서인의 ... | 이윤택
대산문화재단은 우리나라 ... | 김진경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 ... | 최인석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 | 최재천
‘바보 재단’ ... | 김광일
벌과 나비의 어울림 같은 ... | 송찬호
세계의 문호와 지성들이 ... | 최미경
한국문단의 별장, 광화문 ... | 김수이
나를 있게한 계성원 청소 ... | 김지훈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 ... | 윤고은
가상인터뷰
“여전히 ‘중립의 초례 ... | 강형철
나의 삶, 나의 문학
무등산 안고 돌기 ... | 문순태
나의 아버지
저 꽃도 새도, 그리고 당 ... | 반칠환
광화문글판
황새는 날아서말은 뛰어 ... | 전성우
나의사진첩
심양에서 열린 한중 시인 ... | 오탁번
조선동서유기
저들이 내게 유람을 권한 ... | 구지현
근대예술의 풍경
[멍텅구리], 경성 시내를 ... | 박선영
詩샘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 | 신경림
단편소설
델마와 루이스 ... | 김인숙
침묵의 미래 ... | 김애란
글밭단상
첫번째 - 억새꽃 사라진 ... | 김영남
두번째 - 눈의 전화 ... | 강신애
세번째 - 젊은 작가여 , ... | 김도언
네번째 - 나쁜 짓 , 해보 ... | 김경민
생각하는 동화
머나먼 현재에서 날아온 ... | 이명랑
대산문학상
중진 문인의 생명력과 한 ... | 전성우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시부문 - 자기 응시의 미 ... | 정과리
소설 부문- 체류와 표류 ... | 권오룡
평론 부문 - 언어 너머를 ... | 서경석
번역 부문- 전쟁의 소용 ... | 송상기
문학현장
모옌의 문학세계와 중국 ... | 박재우
개성이 없다면 공통성도 ... | 모옌
우리문학의 순간들
김지하의 「오적」과 ‘ ... | 최재봉
이 계절의 문학
문학과 정치, 쏟아지는 ... | 하현옥
원작 대 영화
욕망과 사랑의 경계는 어 ... | 이대현
우리시대의 화제작
억압적 사회의 알레고리 ... | 전철희
내 글쓰기의 선생
목 잘린 부처, 없는 길을 ... | 이원
창작 후기
다시, 몰아 읽는 일기 ... | 박성준
나의데뷔작
두 번의 등단, 두 번의 ... | 송재학
TV와 나의 근대
시골 출신 매체 변천사 ... | 최시한
명작순례
이슬람 신앙의 순애보(純 ... | 이윤재
번역후기
다정하고도 낯선 한국 여 ... | 김현자
번역서 리뷰
남북통일의 필요성을 중 ... | 손지봉
새로 나온 책
N.E.W BOOKS ... | 운영자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 ... | 운영자
기획특집_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문학상

소설가. 1980년생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년을 축하합니다.
 
제가 대산문화재단을 처음 만난 것이 2003년 겨울이었는데, 그 후로도 벌써 10년이 흘렀습니다. 대학 4학년이었던 저는 그때 대산대학문학상을 받으면서 새로운 이정표 하나를 발견한 것 같은 안도감을 느꼈습니다. 그 해가 공모 두 번째 해였는데도, 이미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대학생들 사이에서 대산대학문학상의 파급력은 컸습니다. 물론 어떤 친구 하나가 ‘대산대가 어디야?’ 라고 물었던 기억은 납니다만, 그 친구도 다음 해에 공모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때도 그랬지만 지금도 많은 대학생들이 이 문학상을 사랑하는 것은 단지 일회적인 수상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와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여러 기회들이 젊은 작가로서는 참 신나고 고마운 것들이었습니다.

그 이후 지금까지 대산문화재단은 제가 상상할 수 있는 문화재단의 가장 좋은 표본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특히 청년들에게 대산문화재단의 대산대학문학상, 동북아대장정을 비롯한 여러 프로그램들은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 대학생 때 대산문화재단을 처음 만나서인지, 대산문화재단은 항상 젊은 이미지로 떠오릅니다. 많은 청년들이 대산문화재단을 통해 보다 적극적으로 자신의 꿈을, 또 지금 현재를 두려움 없이 마주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꼭 해야 할 일, 의미 있는 일, 보다 멀리 내다볼 수 있는 일을 하기에 대산문화재단의 20번째 생일이 더 뜻 깊게 다가옵니다. 이곳의 가장 큰 힘은 사람인데, 많은 사람들이 한 마디씩 두 마디씩 축하의 말을 건넬 때 그 말의 힘이 모여서 또 10년을, 20년을, 그 후로도 많은 시간을 흘러갈 힘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대학문학상 수상 직후 부상으로 해외문학기행을 떠난 윤고은(가운데) 외 수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