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얼굴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 | 김일주
문학과미술의만남
젊은 그들 - 내가 걷는 ... | 이성부
주인공의 여로를 따라서
블룸을 따라 더블린을 걷 ... | 나희덕
대산초대석
“소설 쓰는 게 갈수록 ... | 함정임
대작 에세이
휘트먼의 시 : 사람, 자 ... | 서정인
시론
한국문학사 스토리텔링을 ... | 박덕규
대산칼럼
걸어온 20년, 걸어갈 20 ... | 곽효환
기획특집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 ... | 김종길
맨 손가락으로 생나무를 ... | 최일남
성숙하고 품위있는 문학 ... | 김병익
한국문학을 위한 큰 축복 ... | 유재천
우리 문학의 대 사건 ... | 황동규
청렴, 무사, 공공성 ... | 김광규
대산문화재단 20년! 대를 ... | 유안진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 | 오정희
문화국가의 이상 ... | 최원식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 ... | 정호승
한국 집필가와 독서인의 ... | 이윤택
대산문화재단은 우리나라 ... | 김진경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 ... | 최인석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 | 최재천
‘바보 재단’ ... | 김광일
벌과 나비의 어울림 같은 ... | 송찬호
세계의 문호와 지성들이 ... | 최미경
한국문단의 별장, 광화문 ... | 김수이
나를 있게한 계성원 청소 ... | 김지훈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 ... | 윤고은
가상인터뷰
“여전히 ‘중립의 초례 ... | 강형철
나의 삶, 나의 문학
무등산 안고 돌기 ... | 문순태
나의 아버지
저 꽃도 새도, 그리고 당 ... | 반칠환
광화문글판
황새는 날아서말은 뛰어 ... | 전성우
나의사진첩
심양에서 열린 한중 시인 ... | 오탁번
조선동서유기
저들이 내게 유람을 권한 ... | 구지현
근대예술의 풍경
[멍텅구리], 경성 시내를 ... | 박선영
詩샘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 | 신경림
단편소설
델마와 루이스 ... | 김인숙
침묵의 미래 ... | 김애란
글밭단상
첫번째 - 억새꽃 사라진 ... | 김영남
두번째 - 눈의 전화 ... | 강신애
세번째 - 젊은 작가여 , ... | 김도언
네번째 - 나쁜 짓 , 해보 ... | 김경민
생각하는 동화
머나먼 현재에서 날아온 ... | 이명랑
대산문학상
중진 문인의 생명력과 한 ... | 전성우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시부문 - 자기 응시의 미 ... | 정과리
소설 부문- 체류와 표류 ... | 권오룡
평론 부문 - 언어 너머를 ... | 서경석
번역 부문- 전쟁의 소용 ... | 송상기
문학현장
모옌의 문학세계와 중국 ... | 박재우
개성이 없다면 공통성도 ... | 모옌
우리문학의 순간들
김지하의 「오적」과 ‘ ... | 최재봉
이 계절의 문학
문학과 정치, 쏟아지는 ... | 하현옥
원작 대 영화
욕망과 사랑의 경계는 어 ... | 이대현
우리시대의 화제작
억압적 사회의 알레고리 ... | 전철희
내 글쓰기의 선생
목 잘린 부처, 없는 길을 ... | 이원
창작 후기
다시, 몰아 읽는 일기 ... | 박성준
나의데뷔작
두 번의 등단, 두 번의 ... | 송재학
TV와 나의 근대
시골 출신 매체 변천사 ... | 최시한
명작순례
이슬람 신앙의 순애보(純 ... | 이윤재
번역후기
다정하고도 낯선 한국 여 ... | 김현자
번역서 리뷰
남북통일의 필요성을 중 ... | 손지봉
새로 나온 책
N.E.W BOOKS ... | 운영자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 ... | 운영자
기획특집_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문화

최재천ㅣ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1954년생

 
명색이 과학자인 사람이 이렇게 말하면 제 얼굴에 침 뱉는 짓인 줄 뻔히 알지만 뱃속 깊은 곳에서부터 부글거림을 참을 수 없어 그냥 뱉습니다. 금년에도 이웃나라 일본이 또 한 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탄생시키는 바람에 온 나라가 “16대 0”을 되뇌며 애석해 하고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30대 0이 될 때까지 별다른 희망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과학자들에 대한 뒷바라지는 제대로 하지도 않으면서 결과만 바라는 모습이 못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저는 우리나라가 노벨과학상보다 노벨문학상을 먼저 수상하리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정부가 과학계를 뒷받침하는 것보다 우리 사회가 문화계를 옹호하는 모습이 어느덧 훨씬 더 탄탄하고 믿음직스러워졌기 때문입니다. 그 한 축에 바로 대산문화재단이 우뚝 서 있습니다. 지난 20년간 대산문화재단이 초지일관 추구해온 ‘창작문화 창달’과 ‘한국문학의 세계화’가 이제 적어도 꽃망울을 맺고 있는 모습이 제 눈에 보입니다. 계절이 바뀔 무렵이면 어김없이 배달되어오는 《대산문화》에 그 확실한 흔적이 보입니다.

한때 우리 사회에도 “문화가 밥 먹여주느냐”고 묻는 무지함이 있었습니다. 이제는 그 누구도 그런 질문을 하지 않습니다. 문화가 밥을 먹여준다는 걸, 그것도 아주 풍족하게 먹여준다는 걸 이제 다들 압니다. 다만 어떤 문화가 그걸 해주는지, 어떻게 그런 문화를 창달해낼 수 있는지 아직 잘 모를 뿐입니다. 이제 다가오는 20년 동안 대산문화재단이 그걸 확실하게 보여주고 이끌어 주리라 기대합니다. 스무 살이면 이젠 더 이상 철부지 아이가 아니라 20대 청년입니다. 책임감을 느끼며 걷는 길이 늘 흥겹지만은 않을지라도 꿋꿋하게 걸어주십시오. 황지우 시인께서 “길은, 가면 뒤에 있다” 했지요? 대산문화재단이 걷는 길을 따라 걷겠습니다.
 
 
▲2011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한 국내외 작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