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얼굴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 | 김일주
문학과미술의만남
젊은 그들 - 내가 걷는 ... | 이성부
주인공의 여로를 따라서
블룸을 따라 더블린을 걷 ... | 나희덕
대산초대석
“소설 쓰는 게 갈수록 ... | 함정임
대작 에세이
휘트먼의 시 : 사람, 자 ... | 서정인
시론
한국문학사 스토리텔링을 ... | 박덕규
대산칼럼
걸어온 20년, 걸어갈 20 ... | 곽효환
기획특집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 ... | 김종길
맨 손가락으로 생나무를 ... | 최일남
성숙하고 품위있는 문학 ... | 김병익
한국문학을 위한 큰 축복 ... | 유재천
우리 문학의 대 사건 ... | 황동규
청렴, 무사, 공공성 ... | 김광규
대산문화재단 20년! 대를 ... | 유안진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 | 오정희
문화국가의 이상 ... | 최원식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 ... | 정호승
한국 집필가와 독서인의 ... | 이윤택
대산문화재단은 우리나라 ... | 김진경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 ... | 최인석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 | 최재천
‘바보 재단’ ... | 김광일
벌과 나비의 어울림 같은 ... | 송찬호
세계의 문호와 지성들이 ... | 최미경
한국문단의 별장, 광화문 ... | 김수이
나를 있게한 계성원 청소 ... | 김지훈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 ... | 윤고은
가상인터뷰
“여전히 ‘중립의 초례 ... | 강형철
나의 삶, 나의 문학
무등산 안고 돌기 ... | 문순태
나의 아버지
저 꽃도 새도, 그리고 당 ... | 반칠환
광화문글판
황새는 날아서말은 뛰어 ... | 전성우
나의사진첩
심양에서 열린 한중 시인 ... | 오탁번
조선동서유기
저들이 내게 유람을 권한 ... | 구지현
근대예술의 풍경
[멍텅구리], 경성 시내를 ... | 박선영
詩샘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 | 신경림
단편소설
델마와 루이스 ... | 김인숙
침묵의 미래 ... | 김애란
글밭단상
첫번째 - 억새꽃 사라진 ... | 김영남
두번째 - 눈의 전화 ... | 강신애
세번째 - 젊은 작가여 , ... | 김도언
네번째 - 나쁜 짓 , 해보 ... | 김경민
생각하는 동화
머나먼 현재에서 날아온 ... | 이명랑
대산문학상
중진 문인의 생명력과 한 ... | 전성우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시부문 - 자기 응시의 미 ... | 정과리
소설 부문- 체류와 표류 ... | 권오룡
평론 부문 - 언어 너머를 ... | 서경석
번역 부문- 전쟁의 소용 ... | 송상기
문학현장
모옌의 문학세계와 중국 ... | 박재우
개성이 없다면 공통성도 ... | 모옌
우리문학의 순간들
김지하의 「오적」과 ‘ ... | 최재봉
이 계절의 문학
문학과 정치, 쏟아지는 ... | 하현옥
원작 대 영화
욕망과 사랑의 경계는 어 ... | 이대현
우리시대의 화제작
억압적 사회의 알레고리 ... | 전철희
내 글쓰기의 선생
목 잘린 부처, 없는 길을 ... | 이원
창작 후기
다시, 몰아 읽는 일기 ... | 박성준
나의데뷔작
두 번의 등단, 두 번의 ... | 송재학
TV와 나의 근대
시골 출신 매체 변천사 ... | 최시한
명작순례
이슬람 신앙의 순애보(純 ... | 이윤재
번역후기
다정하고도 낯선 한국 여 ... | 김현자
번역서 리뷰
남북통일의 필요성을 중 ... | 손지봉
새로 나온 책
N.E.W BOOKS ... | 운영자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 ... | 운영자
기획특집_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나는 ‘대산세계문학총서’

최인석ㅣ 소설가. 1953년생

     
토목기술자 페리는 돈 강과 오카 강 사이의 수로를 만드는 작업을 하기 위해 시베리아에 도착하지만 결국 공사는 실패하고 그 벌로 모스크바로 끌려가 참수형을 당한다. 안드레이 플라토노프의 『예피판의 갑문』이라는 작품의 줄거리다. 자연에 묻혀 사는 농민들, 이성과 기술을 이용하여 그 자연을 지배하려는 황제와 기술자, 그리고 자연이라는 세 가지 요소를 통해 이야기가 전개된다. 결국 이성의 기획을 밀어붙인 황제와 기술자가 패배하고 마는데, 무한권력을 지닌 황제가 책임을 질 리 없으므로 젊은 기술자가 참수형을 당하고 마는 것이다.

작가가 이 작품을 쓴 것은 1920년대 중반, 사회주의 혁명이 성공한 지 채 10년이 지나지 않은 시기였다. 그때 이미 작가는 이성적 기획의 독재로 세계를 지배한다는 것이 얼마나 무모한 노릇인지를 이야기하고 있었다. 목이 잘린 기술자 페리는 어찌 보면 1991년 쓰러지는 스탈린 동상에 대한 예언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내가 이 귀중한 작가를 만날 수 있었던 것은 대산문화재단이 기획하여 출간하는 대산세계문학총서를 통해서다. 이 작품이 실린 안드레이 플라토노프의 『예피판의 갑문』은, 벌써 110권 째다.

이 총서가 아니었다면 나는 이 작품을 읽을 기회가 없었을 것이다. 이 작품만이 아니다. 미하일 불가코프의 아름답고 환상적인 작품 『거장과 마르가리따』 역시 이 총서를 통해 만났다. 소비에트의 관료주의가 얼마나 가혹하고 무능했는지를 맘껏 조롱한 작품이다.

나는 계산에 서툴러 이런 책들을 벌써 백여 권 째 출간하는 것으로 대산문화재단이 무엇을 얻는 것인지 알지 못하겠다. 하지만 이런 무모한 일을 계속하는 문화재단이 있다는 것이 고맙고, 앞으로도 이런 무모한 일을 계속해주기를 바랄 따름이다.

그밖에도 대산문화재단이 벌여놓은 무모한 일이 상당히 많다는 것을 잘 알지만, 더 욕심을 내자면, 외국의 몇몇 유수한 문화재단처럼 더 과감하고 더 무모해져서, 젊고 가난한 작가들에게 이삼 년 동안의 생활비를 조달해주는 펠로우십 같은 것들도 기획해주기 바란다. 주변에 젊은 작가들이 가난 때문에 여기저기 몸을 파는 꼴을 너무 많이 보아온 나머지 안타까워서 내는 욕심이다. 그런 무모함이야말로 문화재단의 더욱 현명한 발전의 길이리라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