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얼굴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 | 김일주
문학과미술의만남
젊은 그들 - 내가 걷는 ... | 이성부
주인공의 여로를 따라서
블룸을 따라 더블린을 걷 ... | 나희덕
대산초대석
“소설 쓰는 게 갈수록 ... | 함정임
대작 에세이
휘트먼의 시 : 사람, 자 ... | 서정인
시론
한국문학사 스토리텔링을 ... | 박덕규
대산칼럼
걸어온 20년, 걸어갈 20 ... | 곽효환
기획특집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 ... | 김종길
맨 손가락으로 생나무를 ... | 최일남
성숙하고 품위있는 문학 ... | 김병익
한국문학을 위한 큰 축복 ... | 유재천
우리 문학의 대 사건 ... | 황동규
청렴, 무사, 공공성 ... | 김광규
대산문화재단 20년! 대를 ... | 유안진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 | 오정희
문화국가의 이상 ... | 최원식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 ... | 정호승
한국 집필가와 독서인의 ... | 이윤택
대산문화재단은 우리나라 ... | 김진경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 ... | 최인석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 | 최재천
‘바보 재단’ ... | 김광일
벌과 나비의 어울림 같은 ... | 송찬호
세계의 문호와 지성들이 ... | 최미경
한국문단의 별장, 광화문 ... | 김수이
나를 있게한 계성원 청소 ... | 김지훈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 ... | 윤고은
가상인터뷰
“여전히 ‘중립의 초례 ... | 강형철
나의 삶, 나의 문학
무등산 안고 돌기 ... | 문순태
나의 아버지
저 꽃도 새도, 그리고 당 ... | 반칠환
광화문글판
황새는 날아서말은 뛰어 ... | 전성우
나의사진첩
심양에서 열린 한중 시인 ... | 오탁번
조선동서유기
저들이 내게 유람을 권한 ... | 구지현
근대예술의 풍경
[멍텅구리], 경성 시내를 ... | 박선영
詩샘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 | 신경림
단편소설
델마와 루이스 ... | 김인숙
침묵의 미래 ... | 김애란
글밭단상
첫번째 - 억새꽃 사라진 ... | 김영남
두번째 - 눈의 전화 ... | 강신애
세번째 - 젊은 작가여 , ... | 김도언
네번째 - 나쁜 짓 , 해보 ... | 김경민
생각하는 동화
머나먼 현재에서 날아온 ... | 이명랑
대산문학상
중진 문인의 생명력과 한 ... | 전성우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시부문 - 자기 응시의 미 ... | 정과리
소설 부문- 체류와 표류 ... | 권오룡
평론 부문 - 언어 너머를 ... | 서경석
번역 부문- 전쟁의 소용 ... | 송상기
문학현장
모옌의 문학세계와 중국 ... | 박재우
개성이 없다면 공통성도 ... | 모옌
우리문학의 순간들
김지하의 「오적」과 ‘ ... | 최재봉
이 계절의 문학
문학과 정치, 쏟아지는 ... | 하현옥
원작 대 영화
욕망과 사랑의 경계는 어 ... | 이대현
우리시대의 화제작
억압적 사회의 알레고리 ... | 전철희
내 글쓰기의 선생
목 잘린 부처, 없는 길을 ... | 이원
창작 후기
다시, 몰아 읽는 일기 ... | 박성준
나의데뷔작
두 번의 등단, 두 번의 ... | 송재학
TV와 나의 근대
시골 출신 매체 변천사 ... | 최시한
명작순례
이슬람 신앙의 순애보(純 ... | 이윤재
번역후기
다정하고도 낯선 한국 여 ... | 김현자
번역서 리뷰
남북통일의 필요성을 중 ... | 손지봉
새로 나온 책
N.E.W BOOKS ... | 운영자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 ... | 운영자
기획특집_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재단

정호승ㅣ시인. 1950년생



 
언제 20년이란 시간이 흘러 대산문화재단이 이렇게 ‘아름다운 청년’으로 자랐는가. 곽효환 사무국장이 대산문화재단에서 막 일하기 시작했을 때 나도 직장이 광화문에 있어 가끔 재단 사무실에 들르곤 한 게 엊그제 같은데 세월은 참 빠르다. 그렇지만 그 빠른 세월 속에 대산문화재단이 이렇게 늠름하고 아름다운 청년으로 자랐으니 시간이 빠르다는 사실을 그리 못마땅해 할 것은 아니다. 그렇게 열심히 흘러가는 시간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산문화재단이 이렇게 건강하고 성실한 청년의 미소를 지닐 수 있겠는가. 청년이 된 대산문화재단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

가끔 먼 발치에서 뵙긴 했지만 대산 선생의 모습이 새삼 떠오른다. 대산 선생은 현재에 눈길을 두면서도 미래에 눈길을 두는 선각자적 삶을 사셨다. 선생께서는 선생께서 이루신 자본이 우리 사회에, 특히 우리 사회의 문화 영역에 환원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것을 실천하신 분이다. 그런데 선생께서 특별히 문화 영역에 마음을 두신 까닭은 무엇일까.

그것은 결국 인간은 아름다워져야 한다고 생각하셨기 때문일 것이다. 무엇보다도 인간의 영혼이 아름다워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우리 문화발전의 초석이 되기를 소원하셨기 때문일 것이다. 인간을 아름답게 하는 가장 소중한 요소가 바로 ‘문화발전’이라고 생각하고, 그 문화가 ‘삼류’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셨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가끔 우리 시대는 일류 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을 할 때가 있다. 인간성을 파괴하고 훼손하는 문화는 삼류 문화가 될 수밖에 없는데, 우리 시대엔 때때로 그런 삼류 문화가 설치고 박수를 받는 경우가 더러 있기 때문이다. 아마 대산 선생께서는, 문화는 인간의 아름다움을 지향하고 완성하는 일류 문화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셨을 것이다.

그동안 대산문화재단이 우리의 문화 전 영역 중에서도 특히 문학에 보여준 다양한 활동은 괄목할 만하다. 이제 대산문화재단이 스무 살 청년이 되었으므로 더 큰 목표를 세워주기 바란다. 목표를 세우면 목표가 나를 이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