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얼굴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 | 김일주
문학과미술의만남
젊은 그들 - 내가 걷는 ... | 이성부
주인공의 여로를 따라서
블룸을 따라 더블린을 걷 ... | 나희덕
대산초대석
“소설 쓰는 게 갈수록 ... | 함정임
대작 에세이
휘트먼의 시 : 사람, 자 ... | 서정인
시론
한국문학사 스토리텔링을 ... | 박덕규
대산칼럼
걸어온 20년, 걸어갈 20 ... | 곽효환
기획특집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 ... | 김종길
맨 손가락으로 생나무를 ... | 최일남
성숙하고 품위있는 문학 ... | 김병익
한국문학을 위한 큰 축복 ... | 유재천
우리 문학의 대 사건 ... | 황동규
청렴, 무사, 공공성 ... | 김광규
대산문화재단 20년! 대를 ... | 유안진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 | 오정희
문화국가의 이상 ... | 최원식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 ... | 정호승
한국 집필가와 독서인의 ... | 이윤택
대산문화재단은 우리나라 ... | 김진경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 ... | 최인석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 | 최재천
‘바보 재단’ ... | 김광일
벌과 나비의 어울림 같은 ... | 송찬호
세계의 문호와 지성들이 ... | 최미경
한국문단의 별장, 광화문 ... | 김수이
나를 있게한 계성원 청소 ... | 김지훈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 ... | 윤고은
가상인터뷰
“여전히 ‘중립의 초례 ... | 강형철
나의 삶, 나의 문학
무등산 안고 돌기 ... | 문순태
나의 아버지
저 꽃도 새도, 그리고 당 ... | 반칠환
광화문글판
황새는 날아서말은 뛰어 ... | 전성우
나의사진첩
심양에서 열린 한중 시인 ... | 오탁번
조선동서유기
저들이 내게 유람을 권한 ... | 구지현
근대예술의 풍경
[멍텅구리], 경성 시내를 ... | 박선영
詩샘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 | 신경림
단편소설
델마와 루이스 ... | 김인숙
침묵의 미래 ... | 김애란
글밭단상
첫번째 - 억새꽃 사라진 ... | 김영남
두번째 - 눈의 전화 ... | 강신애
세번째 - 젊은 작가여 , ... | 김도언
네번째 - 나쁜 짓 , 해보 ... | 김경민
생각하는 동화
머나먼 현재에서 날아온 ... | 이명랑
대산문학상
중진 문인의 생명력과 한 ... | 전성우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시부문 - 자기 응시의 미 ... | 정과리
소설 부문- 체류와 표류 ... | 권오룡
평론 부문 - 언어 너머를 ... | 서경석
번역 부문- 전쟁의 소용 ... | 송상기
문학현장
모옌의 문학세계와 중국 ... | 박재우
개성이 없다면 공통성도 ... | 모옌
우리문학의 순간들
김지하의 「오적」과 ‘ ... | 최재봉
이 계절의 문학
문학과 정치, 쏟아지는 ... | 하현옥
원작 대 영화
욕망과 사랑의 경계는 어 ... | 이대현
우리시대의 화제작
억압적 사회의 알레고리 ... | 전철희
내 글쓰기의 선생
목 잘린 부처, 없는 길을 ... | 이원
창작 후기
다시, 몰아 읽는 일기 ... | 박성준
나의데뷔작
두 번의 등단, 두 번의 ... | 송재학
TV와 나의 근대
시골 출신 매체 변천사 ... | 최시한
명작순례
이슬람 신앙의 순애보(純 ... | 이윤재
번역후기
다정하고도 낯선 한국 여 ... | 김현자
번역서 리뷰
남북통일의 필요성을 중 ... | 손지봉
새로 나온 책
N.E.W BOOKS ... | 운영자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 ... | 운영자
기획특집_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한국문학 세계화’의 실현

오정희ㅣ소설가. 1947년생

 

먼저 창립 20주년을 맞는 대산문화재단에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20년이라면 작은 씨앗이 싹터 튼실히 뿌리내리고 둥치 굵어져 비바람에 허수로이 흔들리지 않은 나무가 되고 갓 태어난 아기가 헌헌장부가 되어 세상으로 나아가는 세월입니다.   

오래전 아마도 1990년대 후반쯤 교보생명의 연수원인 ‘계성원’으로 대산청소년문학상 문예캠프의 강사로 간 적이 있었지요. 2박 3일간 각지에서 모여든 청소년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저는 그때 그처럼 좋은 시설, 아직 어린 그들 한 명 한 명의 재능과 개성에 대한 존중과 대접이 얼마나 기쁘고 흐뭇했는지 모릅니다. 한번도 한껏 ‘나다움’을 드러내 보이지 못하고 억눌린 청소년기를 보낸 저로서는 그처럼 즐겁고 환하고 개성적인 아이들의 모습이 경이로움 그 자체였답니다.
 
아울러 이러한 기획과 시도를 한 주최 측이 정말 가치 있고 좋은 일을 하고 있구나 하면서 감동을 느꼈었지요.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때의 소년문사들이 밤새워 나름 열띠게 벌이던 논쟁의 시간들이 문학에 눈뜨게 하고 인생의 품격을 높게, 풍요롭게 가꾸어 나가는 데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대산문화재단은 지난 20년 동안 남들이 쉽게 엄두를 낼 수 없었던 많은 일을 해왔습니다. 

애초 ‘문학꿈나무 기르기’,  ‘한국문학의 세계화’라는 조금은 막연했던 기치가 꾸준한 지원과 열정, 다각적인 노력으로 이제 현실화되어가고 있는 것을 봅니다.

일찍이 사람을 생각하고 보다 아름답고 좋은 세상을 생각하고 그러한 미래를 소망하던 마음과 뜻이 맺은 열매일 것입니다. 문학인의 한사람으로서, 한국문학과 문화를 위해 기꺼이 밑거름이 되어주는 대산문화재단에 고마움과 축하의 마음을 보내며 무궁한 발전을 빕니다.
 
▲매년 여름 펼쳐지는 청소년 문사들의 문학축제, 대산청소년문예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