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얼굴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 | 김일주
문학과미술의만남
젊은 그들 - 내가 걷는 ... | 이성부
주인공의 여로를 따라서
블룸을 따라 더블린을 걷 ... | 나희덕
대산초대석
“소설 쓰는 게 갈수록 ... | 함정임
대작 에세이
휘트먼의 시 : 사람, 자 ... | 서정인
시론
한국문학사 스토리텔링을 ... | 박덕규
대산칼럼
걸어온 20년, 걸어갈 20 ... | 곽효환
기획특집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 ... | 김종길
맨 손가락으로 생나무를 ... | 최일남
성숙하고 품위있는 문학 ... | 김병익
한국문학을 위한 큰 축복 ... | 유재천
우리 문학의 대 사건 ... | 황동규
청렴, 무사, 공공성 ... | 김광규
대산문화재단 20년! 대를 ... | 유안진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 | 오정희
문화국가의 이상 ... | 최원식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 ... | 정호승
한국 집필가와 독서인의 ... | 이윤택
대산문화재단은 우리나라 ... | 김진경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 ... | 최인석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 | 최재천
‘바보 재단’ ... | 김광일
벌과 나비의 어울림 같은 ... | 송찬호
세계의 문호와 지성들이 ... | 최미경
한국문단의 별장, 광화문 ... | 김수이
나를 있게한 계성원 청소 ... | 김지훈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 ... | 윤고은
가상인터뷰
“여전히 ‘중립의 초례 ... | 강형철
나의 삶, 나의 문학
무등산 안고 돌기 ... | 문순태
나의 아버지
저 꽃도 새도, 그리고 당 ... | 반칠환
광화문글판
황새는 날아서말은 뛰어 ... | 전성우
나의사진첩
심양에서 열린 한중 시인 ... | 오탁번
조선동서유기
저들이 내게 유람을 권한 ... | 구지현
근대예술의 풍경
[멍텅구리], 경성 시내를 ... | 박선영
詩샘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 | 신경림
단편소설
델마와 루이스 ... | 김인숙
침묵의 미래 ... | 김애란
글밭단상
첫번째 - 억새꽃 사라진 ... | 김영남
두번째 - 눈의 전화 ... | 강신애
세번째 - 젊은 작가여 , ... | 김도언
네번째 - 나쁜 짓 , 해보 ... | 김경민
생각하는 동화
머나먼 현재에서 날아온 ... | 이명랑
대산문학상
중진 문인의 생명력과 한 ... | 전성우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시부문 - 자기 응시의 미 ... | 정과리
소설 부문- 체류와 표류 ... | 권오룡
평론 부문 - 언어 너머를 ... | 서경석
번역 부문- 전쟁의 소용 ... | 송상기
문학현장
모옌의 문학세계와 중국 ... | 박재우
개성이 없다면 공통성도 ... | 모옌
우리문학의 순간들
김지하의 「오적」과 ‘ ... | 최재봉
이 계절의 문학
문학과 정치, 쏟아지는 ... | 하현옥
원작 대 영화
욕망과 사랑의 경계는 어 ... | 이대현
우리시대의 화제작
억압적 사회의 알레고리 ... | 전철희
내 글쓰기의 선생
목 잘린 부처, 없는 길을 ... | 이원
창작 후기
다시, 몰아 읽는 일기 ... | 박성준
나의데뷔작
두 번의 등단, 두 번의 ... | 송재학
TV와 나의 근대
시골 출신 매체 변천사 ... | 최시한
명작순례
이슬람 신앙의 순애보(純 ... | 이윤재
번역후기
다정하고도 낯선 한국 여 ... | 김현자
번역서 리뷰
남북통일의 필요성을 중 ... | 손지봉
새로 나온 책
N.E.W BOOKS ... | 운영자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 ... | 운영자
한국문학의 얼굴_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맞는 두 작가

사진과 글 | 김일주_문인 전문 사진작가. 1942년생
 
 

 
 
 
 
 
 
 
 
 
 
 
 
 
 
 
 
 
 
 
 
 
 
 
 
 
 
 
소설가 김동리
1913~1995

 
경상북도 경주 출생으로 기독교도인 어머니의 영향 아래 대구 제일교회 부설 계남학교 및 대구 계성중에서 수학하고 서울 경신고등학교로 진학하였으나 아버지의 죽음으로 가세가 기울어 중퇴하였다.  낙향 후 창작활동에 몰두하여 193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 「백로」가 입선하며 등단하였고, 이듬해 단편소설 「화랑(花郞)의 후예(後裔)」가 당선되며 소설가로도 데뷔하였다.
 
이후 「무녀도 巫女圖」, 「바위」 등의 문제작을 잇따라 발표하며 이름을 알렸다. 1947년 《경향신문》 문화부장, 1948년  《민국일보》 편집국장 등을 지냈고, 한국문학가협회 소설분과위원장, 예술원 회원 등을 역임했다.

그의 작품에서는 한국의 토속적 세계 및 동양적 신비를 엿볼 수 있으며 작품 활동 후기에는 인간적 고뇌를 종교 세계로 승화시키며 대체로 인간의 구원을 주제로 삼았다. 주요 단편집으로 『무녀도』(1947), 『황토기』(1949), 『실존무』(1955), 『등신불』(1963), 『바위』(1973) 등, 평론집으로 『문학과 인간』(1948), 『고독과 인생』(1977) 등, 시집 『바위』(1973)와 수필집 『자연과 인생』(1977) 등을 집필하며 다방면에서 활동하였다.

1955년 아세아자유문학상, 1958년 예술원 문학부문 작품상, 1967년 3·1문화상 예술부문 본상, 1970년 서울시문화상 문학부문 본상 등을 수상하였고, 1968년 국민훈장동백장을 받았다.
 
 

 
 
 
 
 
 
 
 
 
 
 
 
 
 
 
 
 
 

 
시조시인 이태극1913~2003
 

강원도 화천 출생으로 양구보통학교와 춘천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와세다대학교에 입학하였으나 중퇴 후 교사로 12년간 근무했다. 춘천여고 교사로 재직 중이던 1947년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편입, 1950년 졸업하였다. 1953년부터 1978년 정년퇴임 때까지 이화여자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며 국어국문학회 대표를 네 차례 역임했다.

1955년 한국일보에 시조 「산딸기」를 발표하면서 정식 등단했다. 대표작은 「갈매기」(1952), 「산딸기」(1955), 「교차로(交叉路)」(1960), 「인간가도(人間街道)」(1964), 「내 산하(山河)에 서다」(1965) 등, 시조집으로는 『꽃과 여인』(1970), 『노고지리』(1976), 『소리·소리·소리』(1982), 『날빛은 저기에』(1990) 등이 있으며 일상이나 자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를 취하여 시조의 특징적 외형과 정서를 조화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창작뿐 아니라 시조 이론의 정립에도 힘쓴 이태극은 1960년 하한주(河漢珠) 등과 함께 유일한 시조 전문지였던 《시조문학》을 창간한 이후 100호 이상을 간행하였으며 『현대시조선집』(이병기 공편, 1958), 『시조개론』(1959), 『시조연구논총』(1965), 『고전문학연구논고』(1973) 등의 연구서를 발간하였다.

1977년 노산문학상, 1983년 외솔상, 1986년 육당시조문학상, 1990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등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