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얼굴
내년에 탄생 100주년을 ... | 김일주
문학과미술의만남
젊은 그들 - 내가 걷는 ... | 이성부
주인공의 여로를 따라서
블룸을 따라 더블린을 걷 ... | 나희덕
대산초대석
“소설 쓰는 게 갈수록 ... | 함정임
대작 에세이
휘트먼의 시 : 사람, 자 ... | 서정인
시론
한국문학사 스토리텔링을 ... | 박덕규
대산칼럼
걸어온 20년, 걸어갈 20 ... | 곽효환
기획특집
대산문화재단 창립 20주 ... | 김종길
맨 손가락으로 생나무를 ... | 최일남
성숙하고 품위있는 문학 ... | 김병익
한국문학을 위한 큰 축복 ... | 유재천
우리 문학의 대 사건 ... | 황동규
청렴, 무사, 공공성 ... | 김광규
대산문화재단 20년! 대를 ... | 유안진
‘문학꿈나무 기르기’와 ... | 오정희
문화국가의 이상 ... | 최원식
아름다운 청년, 대산문화 ... | 정호승
한국 집필가와 독서인의 ... | 이윤택
대산문화재단은 우리나라 ... | 김진경
세계의 귀중한 작가를 만 ... | 최인석
풍족하게 밥을 먹여주는 ... | 최재천
‘바보 재단’ ... | 김광일
벌과 나비의 어울림 같은 ... | 송찬호
세계의 문호와 지성들이 ... | 최미경
한국문단의 별장, 광화문 ... | 김수이
나를 있게한 계성원 청소 ... | 김지훈
새로운 이정표, 대산대학 ... | 윤고은
가상인터뷰
“여전히 ‘중립의 초례 ... | 강형철
나의 삶, 나의 문학
무등산 안고 돌기 ... | 문순태
나의 아버지
저 꽃도 새도, 그리고 당 ... | 반칠환
광화문글판
황새는 날아서말은 뛰어 ... | 전성우
나의사진첩
심양에서 열린 한중 시인 ... | 오탁번
조선동서유기
저들이 내게 유람을 권한 ... | 구지현
근대예술의 풍경
[멍텅구리], 경성 시내를 ... | 박선영
詩샘
詩 샘 - 황홀한 유폐 외 ... | 신경림
단편소설
델마와 루이스 ... | 김인숙
침묵의 미래 ... | 김애란
글밭단상
첫번째 - 억새꽃 사라진 ... | 김영남
두번째 - 눈의 전화 ... | 강신애
세번째 - 젊은 작가여 , ... | 김도언
네번째 - 나쁜 짓 , 해보 ... | 김경민
생각하는 동화
머나먼 현재에서 날아온 ... | 이명랑
대산문학상
중진 문인의 생명력과 한 ... | 전성우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시부문 - 자기 응시의 미 ... | 정과리
소설 부문- 체류와 표류 ... | 권오룡
평론 부문 - 언어 너머를 ... | 서경석
번역 부문- 전쟁의 소용 ... | 송상기
문학현장
모옌의 문학세계와 중국 ... | 박재우
개성이 없다면 공통성도 ... | 모옌
우리문학의 순간들
김지하의 「오적」과 ‘ ... | 최재봉
이 계절의 문학
문학과 정치, 쏟아지는 ... | 하현옥
원작 대 영화
욕망과 사랑의 경계는 어 ... | 이대현
우리시대의 화제작
억압적 사회의 알레고리 ... | 전철희
내 글쓰기의 선생
목 잘린 부처, 없는 길을 ... | 이원
창작 후기
다시, 몰아 읽는 일기 ... | 박성준
나의데뷔작
두 번의 등단, 두 번의 ... | 송재학
TV와 나의 근대
시골 출신 매체 변천사 ... | 최시한
명작순례
이슬람 신앙의 순애보(純 ... | 이윤재
번역후기
다정하고도 낯선 한국 여 ... | 김현자
번역서 리뷰
남북통일의 필요성을 중 ... | 손지봉
새로 나온 책
N.E.W BOOKS ... | 운영자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 ... | 운영자
새로 나온 책_ N.E.W BOOKS

대산창작기금

몰아 쓴 일기

박성준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박성준 시인의 첫 번째 시집으로 시와 삶에 대한 치열한 태도를 정직하게 담아낸 「아껴 쓴 일기」 「뜻밖의 귀신」 「몸에 占을 갖고 싶은 새들」 등 모두 66편의 시가 실렸다.
최근 시적 경향에 물줄기를 두고 있으면서도 급류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만의 지류를 이루려는 듯 경험적 사유를 감각적으로 풀어내고, 다양한 방식으로 전 세대와는 구별 지으려는 노력이 역력하며, 이로 인해 주체의 목소리가 컸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1년 대산창작기금 수혜작.

 
 
 
 
 
 

 
얼굴을 더듬다

유종인 지음, 실천문학사 펴냄

 
미술평론가로도 활동 중인 유종인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이자 첫 번째 시조집이다. 
 죽음이 삶의 대척점에 있지 않고 삶과 함께 공존하는 하나의 세계를 구축하며 죽음을 삶에 곁에 두라고 이야기하는 「풀」 「봄」 「카메라 옵스큐라」 「매화 숲을 지나다」 등 모두 87편의 시조가 실려 있다. 시조라는 근대성을 뛰어넘어 현대성을 담보한 무게감이 독자를 즐겁게 해주는 것 이상이며, 그동안 품어왔던 현대 시조에 대한 생각을 바꾸어놓게 한다.
 
2010년 대산창작기금 수혜작.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Celle qui mangeait le riz froid(찬밥을 먹던 사람)

문정희 지음, 김현자·미셀 콜로(Michel Collot) 옮김,
프랑스 브뤼노두세 (Editions Bruno Doucey) 펴냄

문정희 시인의 초기 시 『하늘보다 먼곳에 매인 그네』(1988)부터 『나는 문이다』(2007)에 이르기까지 시인의 대표 시 78편이 수록된 시선집이 불어로 번역되어 프랑스 에디시옹 브뤼노 두세에서 출간되었다.
 
이 시집에는 프랑스 현대시 비평을 주도하는 대표적인 이론가이자 주목받는 시인인 이 시집의 공역자 미셀 콜로의 서문과 작가의 글 「나의 시를 말한다」가 포함되어 한국 시와 한국 여성 시인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독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불역 문정희 시선집은 프랑스 라디오 방송에서 소개되는 등 프랑스 언론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시집을 계기로 유럽권에서 한국 시가 더 널리 알려질 것으로 기대해 본다.

 
 


 
ВЕУЕР, КОГДА ВОЗВРАЩАЕТСЯ КОШКА(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송찬호 지음,  리 그리고리· 맹수옥 옮김, 러시아 하이페리온(Hyperion) 펴냄

송찬호 시인의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이 러시아어로 번역되어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소재한 하이페리온 출판사에서 소개되었다. 뛰어난 묘사력과 동화적 상상력을 기반으로 참신함과 따뜻한 인간미를 담고 있는 이 작품은 2009년 제 17회 대산문학상 수상작이다. 일상의 소소한 소재를 시적 소재로 삼아 문명화된 어른들에게 들려주는 송찬호 시인의 시집을 통해 보여주는 동화적 세계관이 러시아 독자들에게도 큰 흥미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번역자 리 그리고리는 전문번역가로 김원일의 『마당 깊은 집』 등을 번역했다.

 
 
 
 
 
외국문학 번역지원



파울리나 1880(대산세계문학총서 112)

피에르 장 주브 지음, 윤진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피에르 장 주브는 영혼의 불안과 방황을 그려낸 독특한 시세계로 주목받았던 시인으로, 시인으로서 더 유명했으나 “시의 하늘에서 내려와 현실의 땅에서 소설을 쓰고 싶었다”던 자신의 말대로, 문학을 통해 추구하던 영적(靈的) 세계를 소설에서 한층 더 구체적으로 형상화했다.

그중에서도 『파울리나 1880』은 주브의 삶과 작품세계를 관통하는 “죄의식과 쾌락이 뒤엉킨 사랑”을 극명하게 드러내는 대표작이다. 보수적이고 엄격한 집안에서 자랐으나 숨길 수 없는 열정을 타고난 파울리나는 유년기부터 종교적 열정과 쾌락이라는 상반되는 두 힘에 끌리는데, 그녀가 다가가는 종교의 빛에는 늘 어둠이 드리워지고 그녀를 사로잡은 사랑의 쾌락에는 언제나 죄의식이 어린다.
그리하여 그녀의 삶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아버지와 연인의 아내라는 두 금기(禁忌)의 짐을 지고 파국으로 치닫는다.